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SBS 스페셜, 화내는 당신에게
    book 2012. 4. 21. 14:30

    화내는 당신에게 - 8점
    SBS 스페셜 제작팀 지음/위즈덤하우스
    최근에 인간의 부정적인 감정들에 대해 무척이나 궁금했었습니다. 이를테면 총선 후유증으로 온 멘붕 상태 때문이랄까요.

    이 책은 흥미로운 다큐를 많이 제작한 SBS 스페셜 팀이 '화'에 대한 다큐를 책으로 엮은 것 입니다. 방송을 보는 것처럼 쉽게 읽혀서 더욱 좋았습니다.

    화가 났을 때 그 이유를 면밀히 분석해보면 내가 무엇을 얻고자 하고 무슨일을 하고자 바라는지, 즉 자신의 욕구를 알아챌 수 있다는 글을 보고는, 회사에서 지난 주간 회의 때 느꼈던 화를 노트에 정리해 보았습니다.



    하하하. 결국 저는 애정 결핍 같군요. 


    화가 났을 때 어떻게 하면 좋을지에 대해 너무 훌륭해 보이는 조언이 있어서 정리해 봅니다.



    화가 나면 '~에도 불구하고'로 생각을 정리해서 우선 공격성을 가라앉히는게 중요하다고 하네요.




    공격성이 가라앉으면, 화가 난 이유를 '나의 욕구'에서 찾아봅니다. 분명히 이벤트는 외부에서 있었겠지만, 그 이벤트의 반응은 나의 내면에서 나왔겠죠. 화가 났을 때, 공격성을 드러내어 화를 표현한다고 그 화가 풀리지는 않는다고 합니다. 아직 진짜 욕구가 해소되지 않았기 때문이래요. 그래서 '나의 욕구'를 찾아보는게 중요하다고 합니다.
    '나의 욕구'라고 하니 딱 하고 떠오르는게 있습니다. NVC(Non-violent Communication, 비폭력 대화)가 바로 그것입니다.
    아니나 다를까, 이 책에서도 화를 표현하게 될 때에는 비폭력 대화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하네요.

    그럼 언제 화를 표현해야 할까요? 대중을 대상으로 하는 다큐 답게, 답도 딱 내놨습니다.


    1. 이것이 나에게 중요한 일인가?
    2. 이 일에 대해 내가 느끼는 분노가 적절한가?
    3. 지금 상황을 변화시킬 수 있는가?
    4. 이 상황에서 행동을 취할 만한 가치가 있는가?


    위의 질문 모두에 yes이면, 화를 표현하라
    - p.214,215


    저는 무엇보다 마지막 질문이 뇌리에 확 박히더라구요. 


    "행동을 취할 만한 가치가 있는가?"


    요즘 제가 느끼는 많은 부정적인 감정들을 돌이켜 보면, 저 질문의 대답은 "가치 없다"였습니다.

    그렇게 속으로 "가치 없다"고 외치자, 이상하게도 화는 가라앉아 버렸습니다.

    물론 그렇다고 욕구가 해소된 것은 아니니까 '묵은 화'가 될 것 같기는 한데, 이제 저의 욕구를 해소하기 위해 행동을 해야할 것 같아요. '묵은 화'는 무지 위험하다고 하거든요.


    총선 이후 화병 나신 분들! 이 책 보고 치유하세요~



    [책 속의 밑줄]

    공격성 저하 프로그램의 총괄 책임자잉 카렌 슈라이터 교수도 같은 의견을 내놓았다. 그는 공격성은 오히려 분노 감정이 아니라 지배 욕구와 더 깊은 관련이 있다고 말했다. - p.29


    '분노의 관리'의 공저자인 하워드 카시노프 박사는 "실제로 화가 공격으로 이어지는 경우는 10%에 불과하고, 나머지 90%는 화는 내지만 거기서 사라진다."고 말했다. - p.29


    자신의 생각과 감정을 솔직하고 분명하게 밝혀 상대로부터 더 이상 부당한 대우를 받지 않도록 만드는 건강한 목적의 분노 표현이 이루어질 때 우리는 진정 분노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다. - p.34


    '왕처럼 화내라'의 저자이자 분노 트레이너, 독일 만하임 대학교 심리학과 교수인 크리스토프 부르거 박사는 화가 났을 때 그 이유를 면밀히 분석해보면 내가 무엇을 얻고자 하고 무슨일을 하고자 바라는지, 즉 자신의 욕구를 알아챌 수 있다고 말했다. - p.53


    화란 위에서 아래로 흐르는 감정으로, 힘이 있고 권위가 있으며 능력이 있는 사람이 아니라 그렇지 않은 사람에게 쉽게 발현되기 때문이다. - p.97


    강자에게 약학 약자에게 강한 화.. 슈뱅크 메즈거 박사는 '화가 스스로를 보호하는 본능을 가진 감정'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 p.98


    우종민 박사는 화를 자주 내게 되면 우리 몸의 기능을 자율적으로 조절하는 자율신경계 중 하나인 교감신경계가 사소한 자극에도 강한 흥분을 일으키도록 변화한다고 설명했다. 교감신경은 인간이 분노를 느낄 때 활성화되는 자율신경계로, 화를 너무 자주 표출하게 되면 이곳이 과민한 상태가 된다. 그러면 아무것도 아닌 일에 화가 나게 되고, 이 분노는 다시 교감 신경을 예민하게 만들어 시도 때도 없이 화가 치솟게 만든다. 이런 악순환이 반복되면서 결국 중독에 빠지는 것이다. - p.132


    이들은 화를 긍정적으로 표현하는 방법을 배운 적이 없어요. 화를 건강하게 처리하는 좋은 본보기를 갖지 못했죠. 부모가 화가 나면 욕을 하고 때리고 술을 먹고 하는 것 밖에 보질 못했기 때문에 이들도 감정적인 것을 풀 때 부모처럼 욕을 하고 때리고 하는 거예요. 내가 악한 사람이라 그런 것이 아니라 상대에게 내 생각과 감정을 대화로써 전달하는 방법을 배우지 못했으니까 부모처럼 욕하고 때리면서 하는 것이죠. 그러니까 자신이 이상이 있다, 문제가 있다, 라고 생각하는 것은 옳지 않아요. - p.140


    흔히 사람들은 현재의 화를 지금 상황에 대한 반응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현재의 화는 대개 마음에 상처를 받았던 과거에 해결하지 못하고 묻어버린 화를 반영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그러므로 자신의 화를 있는 그대로 인식하고 긍정적으로 표출하도록 노력해야 한다. 당신이 분노 감정을 회피하고 덮는 순간, 그 분노는 당신을 늘 화나게 하는 '묵은 화'가 된다. - p.194


    1. 이것이 나에게 중요한 일인가?
    2. 이 일에 대해 내가 느끼는 분노가 적절한가?
    3. 지금 상황을 변화시킬 수 있는가?
    4. 이 상황에서 행동을 취할 만한 가치가 있는가?
    위의 질문 모두에 yes이면, 화를 표현하라
    - p.214,215


    알레바는 화가 났을 때 자신을 화나게 하는 정확한 동기를 파악하고 자신을 화나게 한 사람을 스승으로 삼아 배우기로 마음을 먹은 후, 현재 자신의 느낌이 어떠한지 탐구하고, 자신 안에 어떤 욕구가 숨어있는지 살펴서 상대에게 행동을 취할지 말지를 선택하는 화 사용법이다. 부르거 박사는 "알레바는 어떠한 동기에서 시작하여 스스로가 그 사안으로부터 배우려 한다는 것을 분명히 하고 난 후, 어떤 느낌을 받는지, 그 이면에 어떤 욕구가 있는지, 어떤 행동을 해야 하는지를 살펴보는 것입니다."라고 설명했다. - p.222


    로버트 엔라이트 교수는 용서란 자기가 당한 부당한 일과 그로 인해 발생한 분노에 대해 인정하고 자신한테 피해를 준 사람의 입장을 이해하며 선의를 제공하고 친절을 베풀어 자신의 분노를 해결하는 과정이라고 정의를 내렸다. 즉 상대의 행위를 해로운 것으로 인정하면서 자신에게 상처를 입힌 사람을 이해하여 그에 대한 부정적인 감정을 긍정적인 감정으로 변화시키는 것이 용서라는 것이다. - p237

    'book'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의 모든 IT의 역사 (정지훈)  (0) 2012.08.28
    Head first c#  (0) 2012.07.04
    SBS 스페셜, 화내는 당신에게  (0) 2012.04.21
    촘스키, 누가 무엇으로 세상을 지배하는가  (0) 2012.04.04
    문재인의 운명  (0) 2012.04.01
    알랭 드 보통의 불안  (0) 2012.03.25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