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완벽의 추구
    book 2011. 8. 16. 23:40

    완벽의추구하버드대최고의행복강의
    카테고리 자기계발 > 성공/처세
    지은이 탈 벤 샤하르 (위즈덤하우스, 2010년)
    상세보기

    비슷한 내용인 캐롤 드웩의 <성공의 마인드>보다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실패는 과정일 뿐이니 두려워말고 도전하라"는 자기계발서이다. 책 안에서도 여러차례 인용하고 있는데, 미하이 칙센트미하이 님과 캐롤 드웩 님의 철학을 적당하게 버무려 놓은 듯한 책. 저자는 <해피어>로 유명해졌던 것 같은데, 아직 그 책은 읽지 못했다. 이 책도 "자기계발서" 류이기 때문인지, 책을 덮은지 몇 일이 지난 지금은 내용이 잘 기억나지 않는다. 캐롤 드웩님의 <성공의 마인드>와 미하이 칙센트미하이님의 <flow>에서 받은 충격 때문에, 그 철학을 적절히 계승한 이 책에서는 감동이 덜해진 탓일 수도 있다.

    아래는 책을 읽으면서 마음이 동한 곳에 밑줄을 그었던 것을 옮긴 것이다.


    철학자 미니어 몰도비아누가 "우리가 진실을 원한다고 말할 때 사실은 우리 자신이 옳다는 것을 확인하려는 것"이라고 한 말은 완벽주의자에게 완벽하게 해당된다. 완벽주의자는 말로는 다른 사람들에게 배우고 싶다고 할지 모른다. 하지만 그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실제로 자신이 옳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므로 학습을 위한 대가-결점, 부족함, 실수를 인정하는것-는 치르지 않으려고 한다.[p.42]

    나중에야 나는 슬퍼해도 괜찮다는 것, 의기소침하거나 두렵거나 외롭거나 불안하게 느끼는 감정이 잘못된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것이 나에게 가장 중요한 심리 돌파구가 되었다. 감정을 느끼는 것은 건강한 것이라는 단순한 깨달음은 지금까지도 전진과 후퇴, 승리와 실패를 반복하며 가는 오랜 여행의 시작이 되었다.[p.73]
     
    인지 불균형 이론은 우리의 정신적 발달을 벽돌에 비유해서 설명하고 있다. 우리는 새로운 정보나 지식을 벽돌을 쌓듯 차곡차곡 쌓아올린다. 그 벽돌 구조는 시간이 갈수록 높아지다가 불안정해진다. 균형을 잃고 흔들리다가 결국 무너진다. 불균형이 일어나면, 오래된 구조가 무너지고 벽돌이 떨어진 잔해가 새로운 구조의 기초가 된다. 이 기초는 이전의 것보다 더 넓기 땜누에 더 높은 구조를 지탱할 수 있다. 더 넓어진 기초 위에 더 많은 벽돌이 쌓이나 그 구조 역시 결국 불안정하다. 그 구조가 무너지고 다시 더 넓은 기초가 형성된다.
    우리가 깨달음을 얻었을 때 "아하!"하고 외치는 유레카 경험 역시 이러한 과정에서 일어난다. 깨달음은 보통 오랜 시간에 걸친 노력이 빛을 보는 결과다. 우리는 많이 배울수록 인지 구조에 더 많은 벽돌을 쌓아 올리게 된다. 마침내 그 인지 구조가 균현을 잃고 무너지면 더욱 튼튼한 기초가 만들어지면서 그 위에 더 넓고 더 높은 구조를 지탱할 수 있게 된다. 유레카 경험은 기존의 지식 구조가 무너지고 지식의 파편들이 다른 방식으로 결합하면서 발생한다. 그 새로운 통찰은 우리가 배울 수 있고 계속 쌓아올릴 수 있는 지식이 된다.[p.98] ※ (내 생각) 창의는 인지불균형에서 온다고 한다. 이성과 감각의 부조화를 통해 그런 창의를 더욱 높일 수 있다는 얘기를 하는 사람도 있다. 그러나 진정한 창의는 이 글 처럼 오랜 시간에 걸친 노력의 인지 구조가 무너질 때 발현된다. 아이들이 백지에 한 낙서를 예술작품이라고 하는 사람은 없다. 피카소도 그의 젊은 시절 수 없이 연습했던 데셍이 바탕이 되었던 것이다. 인생 쉽게 살려고 할지 말자.

    우리의 삶에서 좋은 것에 대해 감사 할 때 그것은 점점 증가하고 더 많이 갖게 된다는 것이다.[p.131]

    아리스토텔레스에게는 세상에 대한 경험이 진리를 알 수 있는 기본적인 조건이다. 따라서 만일 경험과 생각이 서로 모순된다면 경험이 아닌 생각을 거부해야 한다. 예를 들어, 만일 성공하기 위해 시행 착오를 거쳐야 한다는 것을 경험을 통해 알게 되면 성공으로 가는 길에 실패가 없어야 한다는 생각-우리 자신의 생각이건, 다른 사람들의 생각이건-을 거부해야 한다. 이것이 최적주의자의 사고방식이다.[p.142]

    육아에 있어서 최적주의는 아이에게 독립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이다. 예를 들어, 아이가 울 때 마다 즉시 달려가서 안아주기 보다는 안전한 상황이라면 아이 스스로 불편을 극복하도록 한다. 엄마에게 모든 것을 의존할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스스로 위안을 찾는 법을 배우도록 하는 것이다. 위니콧은 "점차적 반응 불이행"이라고 묘사한 것처럼 엄마가 눈치껏 아이를 실망시키는 횟수를 늘려가면 아이는 독립적으로 외부 세상에 대처하는 능력이 발달한다.[p.174]

    교육자들이 고정형 사고방식(fixed minde set)과 성장형 사고방식(growth mind set)에 대한 캐롤 드웩의 연구를 이해하고 인격과 행동을 구분하는 법을 배운다면 아이들을 완벽주의자로 만들지 않을 수 있을 것이다.[p.176]

    완벽한 사랑은 매우 드물다. 연인이 되기 위해서는 끊임없이 현자의 불가사의, 어린아이의 유연성, 예술가의 감수성, 철학자의 이해력, 성자의 포용력, 학자의 참을성, 종교인의 흔들리지 않는 믿음이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Camus(1991) [p.211]

    랭거는 말한다. "우리가 어떤 행동을 바꾸지 못하는 이유는 실제로 그러한 행동을 또 다른 이름으로 높이 평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p.232]




    'book'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똑바로 일하라 (Rework)  (0) 2011.10.15
    생각 버리기 연습, 화내지 않는 연습  (0) 2011.08.27
    완벽의 추구  (0) 2011.08.16
    난 정말 JAVA를 공부한 적이 없다구요  (0) 2011.08.16
    Code, 아직 미흡한 독후감  (0) 2011.08.16
    끌리고 쏠리고 들끓다  (0) 2011.06.09

    댓글 0

Designed by Tistory.